안녕하세요 도니동입니다~


독일대학의 겨울방학은 한국과는 다르게 

보통 2월 중순에 시작해서 4월 중순에 끝납니다~


도니동은 방학이라고 딱히 뭘 많이 하는 성격은 아니라서

아르바이트 하면서 하고싶은 공부를 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방학엔 일본에 교환학생 가 있는 친구의 제안으로

도쿄에서 한달 살기를 계획하게 되었습니다.

맞아요...왜 도쿄냐 하면...

이 친구 때문이에요.

물가 비싼 도쿄라니 ㅠㅠ

하지만 친구덕에 예산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숙박비가 해결됐네요.


게다가

평소에 독일을 제외한 외국에서 한달이상 살아보고 싶었기에...

독일에서 접하기 힘든 신선한 해산물을 먹고 싶었기에...

마침 비행기표도 저렴하게 나왔기에...


티켓부터 질렀답니다!!


도니동은 비행기표를 검색할 때 스카이스캐너라는 사이트를 이용해요~


https://www.skyscanner.co.kr/


이 사이트에서 최저가를 검색을 한 후

공식홈페이지와 여행사 사이트의 가격이 별로 차이나지 않는다면

항공사 공식홈페이지에서 예약하는 편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좌석지정이나 변경/환불시에 까다롭더라구요

게다가 

예전에 싼 가격에 티켓이 있길래 예약하려고 모든 과정을 끝냈는데

예매수수료가 붙어서 결국 공식홈페이지보다 비싼 가격을 지불한 경우가 있었어요.

도니동은 이번에 운이 좋아 싼 티켓을 구했어요.

베를린에서 도쿄까지 왕복 430유로!

 

거리에비해 싼 티켓이지만 절대적인 가격을 보면 400유로가 넘는가격이 학생에게 싼 가격은 아니죠.... 당분간은 감자만 먹어야 해요 ㅠㅠ




짜잔..

도니동의 비행스케쥴입니다.

에어프랑스에서 예매했는데 실수로 독일어로 예매를 진행했어요.

그래서 저한테 온 온라인 티켓도 독일어로 되어있네요!


가는편은

베를린에서 암스테르담을 경유해서 도쿄 나리타로 가는 스케쥴이에요. 에어프랑스가 아닌 KLM 네덜란드 항공을 이용해서 간답니다. 두 회사는 같은 회사처럼 모든걸 공유하기 때문에 공식홈페이지에서 서로 교차구매가 가능하답니다.

경유시간이 3시간 정도로 짧지도 길지도 않은 도니동이 생각하는 최적의 환승시간이에요. 도쿄 하네다로 가고 싶었지만 하네다로 가는 항공편은 이미 가격이 높게 형성되어있던지라 나리타공항으로 만족해야 했어요. 참고로 나리타는 도심에서 약간 떨어져 있고, 하네다는 도심과 가깝기 떄문에 이동비용과 시간에서 차이가 난답니다. 도니동은 도쿄를 두 번 방문한 경험이 있는데 항상 나리타 공항을 이용했어요!


오는편은

도쿄하네다에서 파리를 거쳐 베를린으로 오는 스케쥴이에요~ 

환승시간은 2시간 30분.

특이사항은 도쿄에서 파리까지는 에어프랑스

그리고 파리에서 베를린까지는 새로생긴 Joon이라는 에어프랑스 자회사가 운행한답니다.

작년 9월에 한국갈때만 해도 없던 항공사였는데...

어차피 짧은 거리이기 때문에 에어프랑스를 타던 Joon을 타던 상관 없다고 생각했지만 Joon을 타면 간식을 주지 않는다는 정보를 입수.. 뭔가 아쉬워요. 에어프랑스는 짧은거리에서는 작은 빵이라도 챙겨줬었는데 ㅠㅠ


2월말부터 3월말까지 머무르게 되는 도쿄!!

벌써부터 기대만땅이랍니다.

지금계획으로는 일본어배우기/도보여행하기/일본연극관람하기 등이 있어요.

물가가 비싼 곳이기에 많은 걸 할 수는 없겠지만

열심히 정보수집하고 돌아다니면 

적은돈으로 많은 경험을 하고 오지 않을까요?

도니동의 도쿄에서 한달살기는 

2월말부터 계속해서 포스팅이 올라올 예정이니까

잊지말고 찾아주세요~


여러분의 댓글과 공감은 사랑입니다.

공감을 누를땐 로그인이 필요 없어용~


  1. 하루트래블 2018.11.02 13:19 신고

    '도쿄 한달살기' 글 잘봤습니다.

    저도 '카구라자자카 시티'에 대해서 써봤습니다.

    http://harutravel.com/13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