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도니동입니다. 


오늘은 바르셀로나 여행 중에 방문했던 

피카소 미술관에 대해 포스팅을 하려해요.

바르셀로나 성당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피카소 미술관에 가는 길에 찍은 노란 리본이에요.

바르셀로나 길을 걷다보면 정말 많이 보이더라구요.

이 노란리본은 까탈루냐 독립투표 떄 체포된 사람들의 무사귀환을 바라는 의미라고 해요.


피카소의 작품을 가장 많이 소유하고 있는 박물관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입장료 팁!!

국제학생증이나 유럽학생증을 들고가면 입장료가 무료에요!

일반인 입장료는 12유로입니다.

거기에 오디오가이드가 5유로!

한국어도 지원 가능하니 꼭 대여해서 관람하시길 바래요~



티켓을 받기 위해 줄 서 있을 때 찍은 사진이에요. 

입장료가 나와있어요. 

성인 12유로/학생 무료!


옆에 빨간 배경사진은 피카소 미술관 화장실에 있던 그림이에요. 

그림이라기보다는 누가 낙서해 놓은건데...

미디어 속의 내 모습과 진짜 내 모습의 괴리감을 의도한거 같아요.

저 작은 그림을 보고 짧은 시간 많은 생각을 했었어요.


피카소 내부사진 촬영이 불가능합니다.

그렇기에 내부사진은 없어용~

하지만 중간중간 카메라셔터를 누르는 사람들이 보이더라구요.

그때마다 제지하는 직원들...

안그래도 사람 많은 미술관인데...

촬영불가인곳에서는 촬영하지 맙시다!!


이 미술관은

피카소의 초기작품부터

삶에 흐름에 따른 그림의 변화를 통해

피카소의 생애를 따라 갈 수 있도록 되어있답니다.

참고로 오디오가이드가 부실하다는 포스팅을 읽은 적이 있어서 

걱정했었는데

저 같은 미술초보에게는 충분했답니다~


참고로 관람은 평균 한 시간에서 한 시간 반 정도 걸리는거 같아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피카소의 작품인 게르니카가 없어서 조금 아쉬웠어요.

게르니카를 보러 언젠가 마드리드를 방문해야겠어요.



피카소 박물관 외부입니다. 

이 곳은 촬영이 허가 되었길래 이때다 싶어 찰칵!

많은 분들이 사진을 찍으시더라구요.

이 미술관에도 역시나 한국분들이 많았어요~

여기저기서 들리는 한국어~

잠시 스쳐간 인연이지만

다들 유럽여행 즐겁게 하셨길 기도합니다.


아직 피카소 미술관에 가본 적이 없으시다구요?

바르셀로나에 가신다면 꼭 한번 들려보세요~

후회하지 않으실거에요^^


여러분의 댓글과 공감은 사랑입니다.

(공감에는 로그인이 필요하지 않아용~)






안녕하세요 도니동입니다.

오늘은 여러분께 제가 묵었던 호스텔을 소개해드리려고해요.

도니동은 혼자 여행 할 떄 호스텔을 애용하곤해요.

가격이 저렴하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거든요!

한인민박에서 한국인들을 만나는 것과는 또다른 즐거움이 있습니다!!


그 전에!! 

공항에서 바르셀로나까지 이동하는 법이 궁금하신 분들은 이전 포스팅을 먼저 읽어주세요~

2018/01/17 - [도니동의 여행가자!/스페인-바르셀로나] - 바르셀로나 여행1. 공항에서 시내까지 저렴하고 빠르게 이동하기!! (렌페/T-10)


제가 묵었던 호스텔은

Parallel 역 근처에 위치한 Hello BCN (헬로 BCN) 이라는 저렴한 호스텔이랍니다.

BCN은 바르셀로나의 준말이더라구요.

안녕 바르셀로나! 참 예쁜 이름을 가진 호스텔이에요.



일단은 Parallel 지하철 역이 걸어서 3분거리이기 때문에 

완전 시내는 아니지만 위치가 좋은 편 입니다.

관광지가 모여있는 시내까지는 걸어서 15~20분정도 걸렸어요.



호스텔 내부랍니다. 

제가 묵은 방은 4인용 방이었어요!

6인용 방을 예약했었는데

같은 가격에 업그레이드를 해줬어요~~

감사합니다 직원님!!


요금은 토요일에서 월요일까지 2박하는데

세금포함해서 23.3유로 지불했습니다. (6인 혼성기준)

주말인지 평일인지에 따라서도 요금 차이가 있으므로

확인하시길 바래요~




제가 묵었던 방에는 저를 포함해서

스페인에 사는 친척을 방문한 겸 여행하는 브라질 누나,

바르셀로나에서 장기로 머물고 있는 독일 할아버지,

그리고 스페인 각 도시를 여행하는 호주친구가 묵었어요.

다들 대화가 잘 통해 재미있었고

여행 정보도 교류했답니다.


위에 보시면 사물함이 있는데, 

방열쇠로 쓸 수 있는 시계형 디지털키로 이용가능합니다.

자물쇠 따로 챙기시지 않아도 돼요~




제가 묵었던 층에 있던 테라스에요!

참고로 금연입니다.

바로 옆에는 일반 가정집이 보인답니다.

저는 겨울이라 테라스를 이용하지는 않았는데

봄/여름/가을에 가면 자주 이용할거 같아요.



층마다 화장실/샤워실이 남녀 분리되어 존재해요~

매일 아침마다 청소하시는 분이 계셔서 깔끔했어요!

제가 이용한 2층 남성용에는

세면대3개/ 변기3개/ 샤워실2개가 있었어요.

제가 이용한 동안에는 많은 사람을 보진 못했어요.

참고로 샴푸/바디샤워 아무것도 없습니다.

알아서 챙겨오셔야해요!!



조식입니다.

저렴한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조식을 제공하는 점이 매력입니다.

물론...

일반 호텔의 조식을 기대하시면 곤란해요! (햄/소세지등 육류 없음)

토스트빵/오렌지쥬스/우유/커피/각종 잼과 초코스프레드/크림치즈/씨리얼 등이 제공된답니다.

정말 간단하죠?

조식시간은 8시부터 10시!!

저는 보통 8시30분쯤 이용했는데요

사람이 많지 않아 좋았어요!

9시 30분쯤 되니 사람들이 몰려오더라구요. 

토스트기가 3개밖에 없으므로 조금 일찍오시는걸 추천해요!

그리고 주말에는 팬케이크도 만들어줬어요!

다른분 포스팅을보니 크레페를 주기도 했다네요~



여기는 주방입니다.

조식 후 각자 사용한 식기는 알아서 설거지 해야하는 룰이 있습니다.

이 주방은에서 요리도 가능한거 같은데

도니동은 요리는 시도하지 않았어요.


이 호스텔의 장점중 하나는 체크아웃 후 짐을 맡길 수 있다는 점입니다.

체크아웃 후 짐을 맡기겠다고 하면 

열쇠를 주는데 

열쇠를 가지고 1층(한국식2층)에 가면 위와같은 공간이 있어서 

캐리어를 맡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도난의 위험이 있으므로 귀중품은 꼭 따로 챙기시길 바랍니다.

체크아웃 후 저녁8시까지 맡기실 수 있으니 비행시간이 늦으신 분들은 이용하시길 바래요.

참고로 체크아웃 시간은 오전 11시랍니다.


장점

가성비가 좋다.

지하철 역이 가깝다.

보안이 좋고 깔끔하다.

직원이 친절하다

체크아웃 당일 오후8시까지 짐 보관가능~


단점

클럽이 근처에 있어 야간에 약간 시끄럽다.

역에서 가깝지만 약간 어두운 동네의 느낌!


저는 바르셀로나를 또 방문해도 이 호스텔을 이용할거 같아요!

가격대비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바르셀로나 여행하시는 분들 참고해보세요~


그럼 도니동은 여기서 물러나겠습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공감은 사랑입니다.




  1. 정철봉 2018.01.17 09:05 신고

    아..부럽네요.. ^^
    전 코를 골아서 호스텔/도미는 갈 생각을 단념하고 있는데....
    적절한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 도니동 2018.01.17 09:27 신고

      호스텔을 이용할때마다 꼭 한분 이상은 코를 고시는거 같아요. 그런데 사실 호스텔은 야간/새벽에도 왔다갔다 옷갈아입고 씻고 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이어폰 꽂고 주무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특히 인원수가 8명 이상인 방에서는 귀마개나 이어폰을 꼭 챙긴답니다. 코골이가 심하지 않으시다면 한번쯤 시도해보시는것도 괜찮을거 같아요~ 혹시나 코골이가 심하시다면 조용히 1인실을 권해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