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머타임의 시작!!

2018년도 어김없이 썸머타임이 시작될 예정이에요.

썸머타임 종료포스팅을 했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이렇게 다시 시작하게 되네요.




2017/10/29 - [도니동의 독일 정보센터] - 독일 유럽 썸머타임 해제! 한 시간의 꿀잠~


썸머타임(Daylight Saving Time, DST)이란?

해가 긴 여름 표준시보다 1시간 시계를 빠르게 앞당기는 제도로써,

해가 일찍 뜨기에 일찍일어나 일과를 시작하고

일이 끝나면 햇빛을 즐기며 건강을 충전할 수 있어요~

제가 사는 독일도 썸머타임을 채택하고 있는 나라 중 하나!!

사실 제 1차 세계대전 중에 독일이 가장 먼저 채택하였고

유럽에서는 아직도 사용한다고 해요.

이로써 한국과의 시차는 8시간에 7시간으로 줄어들게 되었어요.


한국도 여름과 겨울의 해의 길이가 다르긴 하지만

독일에서 살아보니 한국은 일광차가 심하지 않더라구요.

특히 북유럽으로 가면 겨울은 암흑 그 자체이지만 

여름은 거의 해가 지지 않는다고 해요~


유럽 썸머타임은

매년 3월의 마지막 일요일에 시작되서 10월 마지막 일요일에 끝나요~

그렇기 때문에 2018년 썸머타임은 2018년 3월25일부터 10월28일까지랍니다.


유럽에 거주하고 계신분들!!

스마트폰은 자동으로 시간을 변경하니 문제 없지만

수동시계 시간 바꾸는거 잊지마세요~~~

특히 여행중이신분들!!

비행기시간,버스시간 놓치지 않게 미리미리 준비하세요~


그럼 이번 포스팅은 여기까지!!

여러분의 공감과 댓글은 사랑입니다~ 

안녕하세요 도니동입니다.

카우프란트에 갔다가 신기한 피자를 발견해서 소개해드리려합니다.



바로 초콜렛피자입니다.

Ristorante라는 피자는 독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냉동피자입니다.

한국에서는 홈플러스에서 쉽게 구매할수있다고 합니다. (초코맛이 있는지는 모르겠어요)

저는 카우프란트에서 2.49유로에 구매했습니다.

사실 이 브랜드 피자가 맛있긴하지만 냉동피자치고는 가격대가 있는편이라서

도니동이 즐겨먹는 피자는 아닙니다.

하지만 초코렛이 올라가있는 피자가 너무 신기해서 쇼핑카트에 바로 집어넣었어요~



종이포장을 뜯고 난 비주얼입니다.

음...? 초코렛밖에 안보이네요.

초코쿠키가 생각난다는...



조리법입니다.

200도로 예열된 오븐에 비닐은 벗긴 피자를 넣고 10~11분 기다리면 끝~

간편하죠?



오븐에 넣은 비주얼!

거대 초코쿠키를 보는거 같은 기분~



완성된 피자입니다.

음??? 이런 비주얼은 처음이네요...



피자인데 치즈가 없다뇨..ㅠㅠ

그냥 빵에 엄청난 양의 초코렛이 올라가 있네요.

맛은?

독일에 살면서 한국의 달콤한 빵이 많이 그리웠었어요.

특히 파리바게트의 초코빵들이 그리웠었는데

오랜만에 그 초코빵을 먹는 기분이었어요.

사실 피자라기보다는 그냥 초코빵이라고 생각하고 먹으면 될거같아요.

모양만 피자일뿐 피자라고 부르기에 재료라던가 맛이 심하게 초코빵스러웠어요.

가끔씩 먹어도 괜찮지 않을까? 라고 생각하는 순간

칼로리 생각이 나더라구요.



칼로리를 뒤져보았습니다.

1포션(75g)에 240kcal?

생각보다 적네....라고 생각했죠...

그런데 이 피자는...300g.....

100g에 319kcal니까 957kcal....

밥도 아니고 간식으로 먹은건데~

앞으로 먹을일은 없을거같아요^^


오늘의 포스팅 끄읕!!!


공감과 댓글은 사랑입니다.




10월 29일 오늘을 기점으로 유럽의 썸머타임이 종료되었습니다.


썸머타임이란?

여름에는 해가 일찍 뜨고 늦게 지기 때문에 긴 낮 시간을 활용하기 위해 표준시간을 앞당기는 제도!

현재 EU 27개국과 미국, 캐나다, 브라질, 호주를 포함해 전세계 86개국에서 시행중입니다.

그 중 유럽의 썸머타임은 매년 3월 마지막 0시를 기준으로 개시되어 10월 마지막 일요일 0시에 해제됩니다.


썸머타임때는 한국과의 시차가 7시간이었는데

다시 8시간으로 늘어나버렸어요

썸머타임 기간동안

독일은 GMT+ 2를 적용하여 

GMT+9 시간대인 한국과 7시간 차이가 났었지만 

썸머타임이 끝나게 됨과 동시에

GMT+1 가 되어

한국과 8시간으로 차이가 나게 됩니다.


하지만

오늘 하루 1시간 더 잘 수 있어서 행복했어요

사실 일요일이라서 저한테 크게 의미는 없었지만

그래도 한 시간을 선물 받은 기분이에요.

그리고 썸머타임 동안 화창한 유럽의 날씨를 즐겼으니 대만족!


일단 가장 먼저해야할일..

시계를 돌려놔야겠어요.

컴퓨터나 핸드폰은 알아서 시간조절이 된다지만

일반 시계는 수동으로 일일이 맞춰줘야 해요.

귀차니즘이 솔솔...


현재 베를린 날씨는

영상 8도 소나기가 내리며 어둡습니다.


아쉽지만...

아아...님은 갔습니다.

따뜻한 햇살을 뿌려주던 여름님은 갔습니다.

오늘은 겨울맞이 대청소나 해야겠어요.


그럼 여기까지

도니동이었습니다~



공감과 댓글은 사랑입니다.



오늘은 처음으로 상품 리뷰를 해보려 합니다.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피부가 점점 건조해짐을 느끼는 요즘입니다.

얼굴에 뭔가를 치덕치덕 발라주지 않으면 금방이라고 주름이 생길거 같았기에

바로 화장품 추천을 받고 DM으로 달려갑니다.

참고로 DM은 한국의 올리브영같은 느낌의 드럭스토어입니다.

추천받은 화장품은 바로

발레아 수분크림

위에 DM마크 보이시나요?

네....PB상품입니다.

PB상품과 사랑에 빠진 도니동.

가격에서 일단 하트 뿅뿅입니다.

바로 2.15유로!! 한국돈으로 3천원도 채 안하는 가격에 수분크림 겟~

가격이 저렴해서 싸구려에 피부에 안 좋은 제품은 아닐까 걱정되었지만

인터넷에서 후기를 읽어보니 좋은 제품인거 같아서 열흘정도 사용해봤습니다.

DM사이트에서 보던 그대로 입니다.

(열흘 정도 사용한 후에 찍어서 양이 좀 줄었습니다.)

질감은

수분 가득한 생크림 같다고 표현해야할까요?

촉촉함이 가득합니다.

향은 상쾌하면서도 약간은 달콤한 느낌입니다.


자 그럼 손에 발라본 비교샷입니다.


위가 바르기 전

아래가 바른 후 입니다.

보이시나요? 손에 광채가 생기고 촉촉해진 느낌!

향도 정말 좋아서 기분이 좋아지는 수분크림입니다.


독일에 계신분들 지금 바로 DM으로 달려가보세요~

독일로 여행오시는 분들도 꼭 하나씩 구입해서 돌아가시길 추천드립니다~


그럼 여기까지 도니동의 화장품 리뷰 그리고 추천이었습니다.


공감과 댓글은 사랑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