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도니동입니다.

카우프란트에 갔다가 신기한 피자를 발견해서 소개해드리려합니다.



바로 초콜렛피자입니다.

Ristorante라는 피자는 독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냉동피자입니다.

한국에서는 홈플러스에서 쉽게 구매할수있다고 합니다. (초코맛이 있는지는 모르겠어요)

저는 카우프란트에서 2.49유로에 구매했습니다.

사실 이 브랜드 피자가 맛있긴하지만 냉동피자치고는 가격대가 있는편이라서

도니동이 즐겨먹는 피자는 아닙니다.

하지만 초코렛이 올라가있는 피자가 너무 신기해서 쇼핑카트에 바로 집어넣었어요~



종이포장을 뜯고 난 비주얼입니다.

음...? 초코렛밖에 안보이네요.

초코쿠키가 생각난다는...



조리법입니다.

200도로 예열된 오븐에 비닐은 벗긴 피자를 넣고 10~11분 기다리면 끝~

간편하죠?



오븐에 넣은 비주얼!

거대 초코쿠키를 보는거 같은 기분~



완성된 피자입니다.

음??? 이런 비주얼은 처음이네요...



피자인데 치즈가 없다뇨..ㅠㅠ

그냥 빵에 엄청난 양의 초코렛이 올라가 있네요.

맛은?

독일에 살면서 한국의 달콤한 빵이 많이 그리웠었어요.

특히 파리바게트의 초코빵들이 그리웠었는데

오랜만에 그 초코빵을 먹는 기분이었어요.

사실 피자라기보다는 그냥 초코빵이라고 생각하고 먹으면 될거같아요.

모양만 피자일뿐 피자라고 부르기에 재료라던가 맛이 심하게 초코빵스러웠어요.

가끔씩 먹어도 괜찮지 않을까? 라고 생각하는 순간

칼로리 생각이 나더라구요.



칼로리를 뒤져보았습니다.

1포션(75g)에 240kcal?

생각보다 적네....라고 생각했죠...

그런데 이 피자는...300g.....

100g에 319kcal니까 957kcal....

밥도 아니고 간식으로 먹은건데~

앞으로 먹을일은 없을거같아요^^


오늘의 포스팅 끄읕!!!


공감과 댓글은 사랑입니다.


안녕하세요.

하리보주 만들기 포스트는 다들 잘 보셨나요?

카우프란트 쇼핑중에 하리보와 와인을 구매했었는데요.

오늘은 카우프란트에서 뭘 구매했었는지! 가격은 얼마였는지!

포스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보이시나요? 카우프란트의 입구입니다.

도니동이 카우프란트를 좋아하는 이유는... 큽니다.

한국의 이마트나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를 연상시키는 마트이구요

항상 할인하는 품목들이 존재하고 식료품외에 화장품, 전자용품 등등 다양한 물건을 팝니다.

오늘은 토요일이기에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독일은 일요일에 마트영업을 안합니다.)



이건 제가 즐겨먹는 콘플레이크입니다.

가격은 무려 99센트!

500g이라는 용량에 가격이 천사입니다.

눈치채셨나요? 위에 빨간마크!

카우프란트 마크와 똑같습니다.

네 맞습니다. PB 상품입니다.

독일에도 PB상품이 존재하며 많은 마트가 고유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안그래도 콘플레이크는 한국에 비해 저렴한데 PB상품이니..

저의 아침을 책임지는 콘플레이크!

아직 집에 많이 남아있기에 그냥 지나칩니다.


저지방 우유입니다. 역시 PB상품이고 61센트.

한국에 있었을 때는 상상할 수 없는 가격...

하지만 집에 아직 남아있기에 패스~


XXL사이즈 사과쥬스(1.5리터)가 할인을 하네요

전단지에서도 봤던 상품인데요

겨우 69센트!

바구니에 살며시 넣어봅니다.


저는 물을 사서 마십니다.

브리타정수기를 살까도 했지만

정수기를 자주 씻지 않는이상 오히려 위생적이지 못할거라고 생각했고

생수가격이 저렴하기에 생수를 선호합니다.

이 생수도 PB상품이고 1.14유로는 6개 들이 세트 가격이고

19센트가 1.5리터짜리 단품 가격입니다.

이 정도면...생수 사서 마셔도 사치는 아니겠죠?

그 외에도 이것저것 사서 집으로 돌아옵니다.


집에 돌아와 오늘 장본 물건들을 꺼내서 사진을 찍어봅니다.


물품/가격


생수 19센트x2=0.38 유로

아이스티 0.49유로

사과쥬스 0.69유로 (세일가)

화이트와인 1.99유로

샴푸 1.45유로 (세일가)

요거트 19센트x2=0.38유로 (세일가)

밀히라이스(쌀) 500g 0.49유로

병보증금 25센트x3 =0.75유로 -병을 마트에 돌려주면 다시 돌려받는 금액

프렛즐과자 0.59유로

하리보 59센트x3= 1.77유로 (세일가)


8.98유로(병 보증금 75센트포함)

네이버환율기준 11700원


물론 전체적인 식료품이 한국보다 조금 저렴한 편이긴하지만

PB상품과 세일상품위주로 구매하는 습관이 있어서 저렴하게 나오는 편입니다.

채소 등 다른 식료품은 집에 많이 남아있기에

오늘은 군것질 위주로 구매했습니다.


다음번에는 더 다양한 상품과 다른 마트를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공감과 댓글은 사랑입니다.

  1. JK Park 2018.04.03 23:13 신고

    전 이제 다음 달부터 가족과 함께 베를린에서의 짧은6개월의 시간을 시작하는데 블로그가 많은 도움이 되네요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도니동입니다.


저는 마트에 가기 전에 광고지를 보고 할인 품목 위주로 구매하는 습관이 있는데요,

오늘 제가 자주 가는 마트인 Kaufland (카우프란트)의 광고지를 보다가

하리보가 할인한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보이시나요? 37프로나 할인된 가격!!!

하리보 59센트라니... 네이버 환율기준 770원!! 게다가 20g 더 큰 용량!!

자주 할인하는 품목중에 하나라서 할인 할 때마다 3~4봉지씩 쟁여놓는 품목입니다.

그런데 오늘은 특이하게 하리보를 보는 순간!

어디선가 언뜻 봤던 하리보주가 생각나더라구요.

게다가 베를린을 상징하는 동물이 곰이니까

의미있는 포스팅이 되지 않을까요?

알콜에 빠진 곰탱이들~

생각난 김에 시도해보기로 결심했습니다.

아쉽게도 가장 유명한 곰돌이 하리보는 없더라구요

그래서 과일쥬스가 첨가된 하리보를 구매했는데요,

일반 하리보보다 부드럽고 조금 더 달콤해서 자주 즐겨먹는 하리보중 하나입니다.

하리보를 구매했으니 이제 술을 구매해야겠죠?

보드카나 소주 등을 즐기지 않기에 와인코너를 기웃거리다가 발견한 사슴 그림이 새겨진 와인

남아프리카에서 생산된 와인이고 가격도 1.99유로로 저렴해서 구매해봤습니다.

곰돌이에게 친구를 만들어주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어요.

(둘 다 먹을거면서 ㅠㅠ 잔인하다)


재료가 준비되었으니 이제 본격적으로 만들어보기 시작!


일단 조그마한 통에 하리보를 담습니다.

인터넷을 뒤져보니 다들 큰 통에다 담가드시던데

저는 혹시나 실패해서 아까운 하리보들 버리게 될까봐 작게 준비해봅니다.



준비한 와인을 부어줍니다.



마지막으로 쿠킹호일을 덮어주고 1시간 정도 기다려줍니다.


.

.

.

.

.

기나긴 기다림이 끝나고

곰돌이들을 꺼내봤습니다.



보이세요?

왼쪽이 와인에 넣기 전, 오른쪽이 넣은 후 입니다.

1.2배정도 불은 곰돌이가 보이네요.

20분 정도 더 담근 후에 시음하기로 합니다.



예전 크기의 1.5배정도는 되어보입니다.


맛은...음...

하리보를 먹으니 술을 품고 있는 초콜렛이 생각났습니다.

그...신기하긴한데 내 돈내고 사먹긴 아까운...

그리고 나서 와인을 음미해보는데...


그냥 하리보랑 와인은 따로 먹는걸로 결정!



여러분의 공감과 댓글은 블로그 작성에 힘이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