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도니동입니다.

아무래도 유럽에선 장바구니 물가가 저렴하기 때문에

식당보다는 셀프요리를 선호하는 도니동!

하지만 

어제 일정이 너무 늦게 끝나는 바람에

배는 고프지만 요리하기도 귀찮아서

오랜만에 외식 고고!!

 

식당을 고를만한 상황이 아니었어서

근처에 보이는 이탈리아 식당에 들어갔어요.

이름하여 Sole D'oro

베를린 노이쾰른에서도 남쪽에 위치해 있어요.

 

 

식당 입구예요~

야외 좌석도 있었지만 밤이 늦어서인지 살짝 쌀쌀하더라고요.

그리고 내부 인테리어가 예뻐서 내부로 안내받았어요.

 

식당 내부사진이에요~ 

인테리어도 정말 예쁘지만

서빙하시는 분들이 중년 이탈리아 분들이세요.

정말로 같은 유럽이지만 독일 다른 식당에서 기대하기 힘든 친절함과 붙임성이란..

이탈리아에 가본 적은 없지만 이탈리아에 온 것 같았어요. 

 

오른쪽 윗 구석에 보시다시피 식전 빵이 나오지만

토마토가 올라간 빵이 또 나와요.

두 가지 빵 모두 무료!!

걱정하지 말고 먹어도 된답니다.

신선한 토마토와 허브 그리고 올리브 오일이 올라가 있는 빵.

새콤가벼운 느낌의 식전 빵으로 식욕을 돋우어 주었어요.

이 빵 먹으면서 스페인 여행 가서 먹은 타파스가 생각나더라고요 ㅠㅠ

 

해산물 샐러드!

해산물을 먹기 힘든 독일!!

이렇게 양 많은 샐러드가 10유로 50센트!!

문어와 오징어가 대부분이었지만 (새우 어딨어!!)

레몬즙 뿌려서 흡입!!

오랜만에 먹어서 맛있었어요.

 

메인 요리가 나오기 전에 기본 샐러드가 또 나왔어요.

이럴 줄 알았으면 해산물 샐러드 먹지 말고

메인을 해산물 종류로 하나 시켰을 텐데..

메뉴판 제대로 안 읽은 제 잘못 ㅠㅠ

너무 피곤했어요. 

샐러드 맛은 그냥저냥~

채소는 신선했어요!!

 

메인이 나왔어요.

제가 시킨 알리오 올리오와

친구가 시킨 돼지고기(돈가스 같은)와 볼로네제

알리오 올리오는 치즈 필요하냐고 하셔서

너무 기쁘게 달라고 했어요.

파마산 치즈를 산더미처럼 뿌려서 먹었는데

양도 많은데 맛도 좋았어요.

참고로 아래에 오일이 몰려있으니

제대로 섞지 않으면

푸석푸석한 면 먹다가 마지막에 오일만 마실 수도..

대용량에 비해 8유로 30센트란 저렴한 가격을 가지고 있어요.

물론 동네 저렴한 이탈리아 식당에 가면 4~5유로에 먹을 수 있는 음식이지만

Sole D'oro는 저렴한 식당은 아니기에.

 

친구가 시킨 돈가스 같은 음식+볼로네제는

어릴 때 먹던 경양식 집을 떠올리게 했어요.

오뚜기 수프까지 있었으면 딱..

그런데 16유로80센트...좀 비쌌어요. 

 

마구마구 흡입하다 보니 계산할 시간..

해산물 샐러드와 메인 메뉴 2개 그리고 콜라와 맥주까지

42.5유로가 나왔어요.

약간 사치스러웠지만

정말 오랜만에 기분 좀 내고 싶었다죠.

친절한 서버분들께는 팁까지~

 

계산을 마칠 때쯤

아마레토를 한 잔 주셨어요.

알고 보니 여기는

식사 후에 꼭 술 한잔을 준다네요.

달달하니 너무 맛있었어요.

 

저렴이 맛집은 아니지만

오랜만에 분위기 내고 싶을 때

가면 좋을만한 이탈리아 식당이에요!!


안녕하세요. 도니동입니다.


저는 마트에 가기 전에 광고지를 보고 할인 품목 위주로 구매하는 습관이 있는데요,

오늘 제가 자주 가는 마트인 Kaufland (카우프란트)의 광고지를 보다가

하리보가 할인한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보이시나요? 37프로나 할인된 가격!!!

하리보 59센트라니... 네이버 환율기준 770원!! 게다가 20g 더 큰 용량!!

자주 할인하는 품목중에 하나라서 할인 할 때마다 3~4봉지씩 쟁여놓는 품목입니다.

그런데 오늘은 특이하게 하리보를 보는 순간!

어디선가 언뜻 봤던 하리보주가 생각나더라구요.

게다가 베를린을 상징하는 동물이 곰이니까

의미있는 포스팅이 되지 않을까요?

알콜에 빠진 곰탱이들~

생각난 김에 시도해보기로 결심했습니다.

아쉽게도 가장 유명한 곰돌이 하리보는 없더라구요

그래서 과일쥬스가 첨가된 하리보를 구매했는데요,

일반 하리보보다 부드럽고 조금 더 달콤해서 자주 즐겨먹는 하리보중 하나입니다.

하리보를 구매했으니 이제 술을 구매해야겠죠?

보드카나 소주 등을 즐기지 않기에 와인코너를 기웃거리다가 발견한 사슴 그림이 새겨진 와인

남아프리카에서 생산된 와인이고 가격도 1.99유로로 저렴해서 구매해봤습니다.

곰돌이에게 친구를 만들어주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어요.

(둘 다 먹을거면서 ㅠㅠ 잔인하다)


재료가 준비되었으니 이제 본격적으로 만들어보기 시작!


일단 조그마한 통에 하리보를 담습니다.

인터넷을 뒤져보니 다들 큰 통에다 담가드시던데

저는 혹시나 실패해서 아까운 하리보들 버리게 될까봐 작게 준비해봅니다.



준비한 와인을 부어줍니다.



마지막으로 쿠킹호일을 덮어주고 1시간 정도 기다려줍니다.


.

.

.

.

.

기나긴 기다림이 끝나고

곰돌이들을 꺼내봤습니다.



보이세요?

왼쪽이 와인에 넣기 전, 오른쪽이 넣은 후 입니다.

1.2배정도 불은 곰돌이가 보이네요.

20분 정도 더 담근 후에 시음하기로 합니다.



예전 크기의 1.5배정도는 되어보입니다.


맛은...음...

하리보를 먹으니 술을 품고 있는 초콜렛이 생각났습니다.

그...신기하긴한데 내 돈내고 사먹긴 아까운...

그리고 나서 와인을 음미해보는데...


그냥 하리보랑 와인은 따로 먹는걸로 결정!



여러분의 공감과 댓글은 블로그 작성에 힘이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