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도니동입니다.

아무래도 유럽에선 장바구니 물가가 저렴하기 때문에

식당보다는 셀프요리를 선호하는 도니동!

하지만 

어제 일정이 너무 늦게 끝나는 바람에

배는 고프지만 요리하기도 귀찮아서

오랜만에 외식 고고!!

 

식당을 고를만한 상황이 아니었어서

근처에 보이는 이탈리아 식당에 들어갔어요.

이름하여 Sole D'oro

베를린 노이쾰른에서도 남쪽에 위치해 있어요.

 

 

식당 입구예요~

야외 좌석도 있었지만 밤이 늦어서인지 살짝 쌀쌀하더라고요.

그리고 내부 인테리어가 예뻐서 내부로 안내받았어요.

 

식당 내부사진이에요~ 

인테리어도 정말 예쁘지만

서빙하시는 분들이 중년 이탈리아 분들이세요.

정말로 같은 유럽이지만 독일 다른 식당에서 기대하기 힘든 친절함과 붙임성이란..

이탈리아에 가본 적은 없지만 이탈리아에 온 것 같았어요. 

 

오른쪽 윗 구석에 보시다시피 식전 빵이 나오지만

토마토가 올라간 빵이 또 나와요.

두 가지 빵 모두 무료!!

걱정하지 말고 먹어도 된답니다.

신선한 토마토와 허브 그리고 올리브 오일이 올라가 있는 빵.

새콤가벼운 느낌의 식전 빵으로 식욕을 돋우어 주었어요.

이 빵 먹으면서 스페인 여행 가서 먹은 타파스가 생각나더라고요 ㅠㅠ

 

해산물 샐러드!

해산물을 먹기 힘든 독일!!

이렇게 양 많은 샐러드가 10유로 50센트!!

문어와 오징어가 대부분이었지만 (새우 어딨어!!)

레몬즙 뿌려서 흡입!!

오랜만에 먹어서 맛있었어요.

 

메인 요리가 나오기 전에 기본 샐러드가 또 나왔어요.

이럴 줄 알았으면 해산물 샐러드 먹지 말고

메인을 해산물 종류로 하나 시켰을 텐데..

메뉴판 제대로 안 읽은 제 잘못 ㅠㅠ

너무 피곤했어요. 

샐러드 맛은 그냥저냥~

채소는 신선했어요!!

 

메인이 나왔어요.

제가 시킨 알리오 올리오와

친구가 시킨 돼지고기(돈가스 같은)와 볼로네제

알리오 올리오는 치즈 필요하냐고 하셔서

너무 기쁘게 달라고 했어요.

파마산 치즈를 산더미처럼 뿌려서 먹었는데

양도 많은데 맛도 좋았어요.

참고로 아래에 오일이 몰려있으니

제대로 섞지 않으면

푸석푸석한 면 먹다가 마지막에 오일만 마실 수도..

대용량에 비해 8유로 30센트란 저렴한 가격을 가지고 있어요.

물론 동네 저렴한 이탈리아 식당에 가면 4~5유로에 먹을 수 있는 음식이지만

Sole D'oro는 저렴한 식당은 아니기에.

 

친구가 시킨 돈가스 같은 음식+볼로네제는

어릴 때 먹던 경양식 집을 떠올리게 했어요.

오뚜기 수프까지 있었으면 딱..

그런데 16유로80센트...좀 비쌌어요. 

 

마구마구 흡입하다 보니 계산할 시간..

해산물 샐러드와 메인 메뉴 2개 그리고 콜라와 맥주까지

42.5유로가 나왔어요.

약간 사치스러웠지만

정말 오랜만에 기분 좀 내고 싶었다죠.

친절한 서버분들께는 팁까지~

 

계산을 마칠 때쯤

아마레토를 한 잔 주셨어요.

알고 보니 여기는

식사 후에 꼭 술 한잔을 준다네요.

달달하니 너무 맛있었어요.

 

저렴이 맛집은 아니지만

오랜만에 분위기 내고 싶을 때

가면 좋을만한 이탈리아 식당이에요!!

안녕하세요 도니동입니다.


독일로의 유학을 결정한 후 가장 먼저 해야했던 일은

비자 신청하기 였습니다.

대학 입학 전 독일어를 공부하기 위해

독일에 머무를 비자가 필요했습니다.

정식 대학생이 전에 받을 수 있는 비자의 종류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만 30세 이전이라면 워킹홀리데이 비자 신청하기를 추천합니다.



2015년 당시 발급받았던 도니동의 독일 워킹홀리데이 비자입니다.

독일어로 비자를 뜻하는 VISUM이라는 글자와

그 밑에 독일을 뜻하는 Deutschland가 있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조금 지저분한 점 양해부탁드리겠습니다.

이제 워킹홀리데이비자의 장점을 알려드릴게요!




워킹홀리데이비자의 장점


1. 한국에서 발급가능.

한국에서 미리 비자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은

정말 크나큰 행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유학준비비자라던지, 어학비자를 받기위해서는

한국에서 무비자로 독일에 출국한 후

90일 이내에 독일에 있는 외국인청에서 비자를 받아야합니다.

미리 검색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외국인청에서 비자를 받는 과정은 혹독하고

더 많은 서류를 필요로 합니다.

테어민(약속)잡기도 힘들고 테어민 없이가면

얼마나 기다려야할지 장담할 수 없습니다.

저도 12시간을 기다려서 학생비자를 받았던 경험이..ㅠㅠ



2. 슈페어콘토가 불필요.

재정보증을 위해 비자신청시

외국인청에서는 슈페어콘토를 요구합니다.

슈페어콘토란 일정금액을 독일 은행에 넣은 후

한 달에 정해진 금액만을 사용할 수 있도록 묶어두는 계좌입니다.

예를들어 120유로를 넣고 슈페어하면

한달에 10유로씩만 인출이 가능하며12개월 동안

그 돈을 나누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이지요.

학생들의 탕진을 막기위한 제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나......

비자를 만들기 위한 슈페어콘토 금액은 740유로x12개월 총 8880유로 (최근 알아본 금액)

이며 은행에 묶어두기에는 너무나 큰 금액이고

슈페어콘토 개설시에 100유로가 넘는 수수료를 요구하기도 합니다.

물론 워홀비자발급을 위해서도 재정보증이 필요하지만

금액이 훨씬 적습니다.

자세한 정보는 다음포스트를 확인해주세요!



3. 아르바이트가 가능.

워홀비자로는 일정시간의 아르바이트가 가능합니다.

낮에는 어학원에서 공부를,

저녁에는 아르바이트를 하시는 분들도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공부하러와서 공부에만 집중하면 좋겠지만

각자 주머니사정을 생각한다면 워홀비자는 최선의 선택이 아닐까요?



다음 포스트에서는

독일 워킹홀리데이비자 신청하는 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워홀비자의 장점을 알아봤으니 이제는 신청하러 갈 차례입니다.


현재(2017년10월)기준으로 주한 독일대사관에 올라와 있는 자료를 바탕으로 포스팅하겠습니다.


대사관에 올라와 있는 자료를 그대로 캡쳐해서 올려봤습니다.

너무나 자세히 "한글"로 설명받을 수 있다니!

그런 기쁨을 누려본지가 언젠지 기억이 나지가 않아요.


하지만 처음 신청하는 분들에게는 여전히 생소한 서류들이 많이 보입니다.


1. 비자 신청서

antragsformular_d.pdf

비자 신청서입니다.


영문 혹은 독문으로 작성해야합니다.

혹시 영문작성에 어려움을 겪으실 분들을 위해 아래 예문을 올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9번 문항 아래에 시작하는 Ich beabsichtige~ 로 시작하는 문장은

해석해보면 워홀 12달 이후 독일에 머무르지 않을 생각임을 확인하는 정도인데,

저 같은 경우에는 학교에 입학할 예정이였기 때문에 체크하지 않았습니다.



2. 재정증명서

재정증명서는 본인 한국계좌에 2000유로 이상의 금액을 넣은 후,

은행에 계좌 잔액증명서를 유로로 표시되도록 발급요청하면 됩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비자를 발급받은 후에 출금했는데 문제가 없었습니다. (비자 발급 당시에만 은행에 돈이 있으면 되는듯)


3. 보험

저는 동부화재 워킹홀리데이 보험으로 진행했습니다.

동부화재 이외에도 케어컨셉이나 마비스타같은 독일 사보험으로도 가능했지만

영어/독일어 모두 서툰관계로 한국에서 동부화재로 해결했습니다.


이외에도 여권사진과 여권 그리고 수수료를 현금으로 챙겨서

독일대사관 영사과에 가서 비자를 신청하면 됩니다~


이 포스트를 읽고 비자 신청하시는 분들 모두에게 행운을 빕니다~





+ Recent posts